• 뷰어 다운로드 하기
  • 이용 안내 보기
MAIN > 전자책 > 아동 >

[과학/수학/우주] 어린이 인체박사의 신나는 몸속 여행

어린이 인체박사의 신나는 몸속 여행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구드룬 슈리
출판사
명진출판사
출간일
2010.06.1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어린이 인체박사의 신나는 몸속 여행
페이지 100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30 M / 7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우리가 먹은 음식물이 몸속을 거쳐 자연으로 돌아오기까지『어린이 인체박사의 신나는 몸속 여행』. 이 책은 우리 몸에 들어간 작은 체리씨의 시선을 통해 몸속 소화기관과 음식물이 몸 밖으로 배출된 후의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체리씨가 입, 식도, 위, 소장, 대장, 항문을 거쳐 똥과 함께 몸 밖으로 나오기까지, 그리고 배수관, 하수처리장, 발표 탑 속 등을 거쳐 땅에 묻히기까지 재미있게 다양한 정보를 주는 체리씨의 여행 이야기를 담았다.

  • 저자 소개

    저자 구드룬 슈리
    독일의 유명 신문사에 글을 싣고 있는 프리랜서 작가. 탁월한 안목과 예리한 시선으로 인간의 문화와 역사, 과학, 의학, 자연 등 다양한 분야와 영역을 뛰어넘는 작가로 유명하다. 과학 교양, 단편소설 등 다양한 종류의 글을 쓰고 책을 냈다. 2006년에는 라디오극 <1475년 란츠후트의 결혼식> 으로 ‘바이에른 라디오 상’을 수상했다.

    역자 조국현
    수원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를 졸업했다. 독일 뮌스터대학교에서 언어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허준》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사랑의 상처》《잘못 보낸 이메일》《99센티미터 한스》《라디오 스타》《꿀벌집에 놀러 와요》《개미집에 놀러 와요》《나는 뭐든지 할 수 있어!》《천사의 날개》《기계왕자》《꼬마 딱새의 겨울나기》 등이 있다.

    그림 이형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1990년부터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 《고양이, 갑수는 왜 창피를 당했을까》《바둑이는 밤중에 무얼할까》《안녕 스퐁나무》《구만이는 알고 있다》《나는 떠돌이 개야》 등이 있고, 기획하고 그린 책으로《코앞의 과학》 시리즈 《안녕》 시리즈가 있다. 글을 쓰고 그린 책으로는 《끝지》《명애와 다래》《비단치마》《하나가 길을 잃었어요》《흥부네 똥개》《호랑이 잡는 도깨비》《꿀땅콩》시리즈 등이 있다.

  • 목차

    추천의 글_몸속, 몸 밖으로 떠나는 체리씨의 신나는 여행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첫 번째 여행 여행이 시작됐어요
    -음식물을 부수는 입

    두 번째 여행 여긴 너무 캄캄해요
    -위로 향하는 길 식도, 음식물을 분해하는 위

    세 번째 여행 길고 꼬불꼬불한 미끄럼틀을 타요
    -영양분을 흡수하는 소장, 똥 공장 대장

    네 번째 여행 똥과 함께 밖으로 나갈 준비를 해요
    -똥 보관소 직장

    다섯 번째 여행 터널 끝에 환한 세상이 나왔어요
    -처음 만난 바깥세상 변기

    여섯 번째 여행 더러운 오물과 떠다녀요
    -오물을 흘려보내는 배수관1

    일곱 번째 여행 무서운 쥐를 피해야 해요
    -오물을 흘려보내는 배수관2

    여덟 번째 여행 물속에서 운동을 해요
    -깨끗한 물을 만드는 하수처리장

    아홉 번째 여행 여기저기서 뭔가가 썩고 있어요
    -건강한 흙으로 만들어 주는 발효 탑

    열 번째 여행 탁 트인 곳으로 나왔어요
    -더 많은 체리를 가져다 준 체리 나무

    체리씨의 여행 이야기
    부록_어린이 인체 박사의 소화기관 엿보기!

  • 출판사 서평

    ▶ 내 몸으로 들어간 음식물에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 내가 삼킨 체리씨의 흥미진진한 몸속, 몸 밖 여행 이야기!


    우리 몸으로 들어온 작은 체리씨가 우리 몸속과 몸 밖에서 겪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그려낸 책입니다. 입안으로 들어간 체리씨가 잘게 부수어진 체리와 함께 식도로 넘어간 이야기, 위에서 무시무시한 위액의 공격을 받은 이야기, 소장에서 길고 꼬불꼬불한 미끄럼틀을 탄 이야기, 똥과 함께 직장에서 한참을 머무른 이야기 등의 체리씨의 재미있는 몸속 여행 이야기를 통해 ‘소화’란 무엇인지, ‘소화’는 왜 필요한지, 우리 몸의 각 기관이 음식물을 소화ㆍ흡수하기 위해 어떤 일을 하는지, 똥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등을 알려 줍니다.
    체리씨의 여행 이야기는 몸속에서 끝나는 게 아닙니다. 이 책은 음식물이 똥이 되어 몸 밖으로 배출된 후의 이야기까지 담고 있습니다. 몸속에서의 여행을 마치고 똥과 함께 변기 물에 떨어진 체리씨가 배수관, 하수처리장, 발효 탑 등을 거쳐 거름과 함께 땅속에 묻히고, 싹을 틔워 체리 열매를 맺는다는 이야기는 우리 아이들에게 살아 있는 모든 것은 ‘자연’이라는 틀 안에서 흐르고 있다는 ‘자연 순환’의 개념까지 심어 줍니다.
    평범한 학습물의 딱딱하고 지루한 글과 그림이 아닌, 체리씨를 주인공으로 한 동화 같은 재미있는 글과 그림으로 구성된 이 책은 우리 어린이들에게 인체에 대한 지식뿐 아니라, 인간과 자연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소중한 가르침을 줍니다.

    ▶ 몸속 소화기관뿐이 아니라 생태 순환의 원리까지 알려 주는 책!
    ▶ ‘재미’와 ‘학습’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 소화기관에 대한 핵심 정보와 리얼한 사진을 담은 특별 부록 수록!


    ‘우리 몸에 들어온 음식물은 어떻게 될까?’ 우리 어린이들은 한번쯤 이런 호기심을 품어 봤을 겁니다.
    소화기관에 대한 책은 차고 넘칩니다. 하지만 우리 몸으로 들어간 음식물은 몸속에서 모두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몸에서 소화 · 흡수되지 못한 채 몸 밖으로 나온 음식물은 몸속에서 보낸 시간 이상의 긴 여정을 밟게 됩니다.
    이 책은 음식물이 소화기관을 거치면서 겪는 이야기뿐 아니라, 그 후의 이야기, 즉 음식물이 몸 밖으로 나온 후의 이야기까지 담고 있습니다. 그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우리 인체에 대해서는 물론 자연 생태 순환의 원리까지 자연스레 알게 되어, 우리가 먹은 음식물의 ‘행방’에 대한 어린이들의 궁금증과 호기심의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책 뒷부분에는 우리 소화기관의 리얼한 사진과 소화기관에 대한 핵심 정보를 담은 부록을 수록하여 앞서의 재미뿐 아니라 학습적인 요소도 충분히 살렸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연구하는 데 힘쓰는 영남대학교 생명공학과 박용하 교수가 이 책을 강력 추천했습니다.

    <추천의 글>
    우리 몸의 소화기관에는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세포 수보다 10배 이상 많은 엄청난 수의 미생물이 살고 있어요.
    몸속을 여행하는 이 책의 주인공 체리씨가 우리 대신 장속 미생물들을 만나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려 줄 거예요.
    ‘똥’ 하면 더럽고 쓸모없는 거라고만 생각하지요? 체리씨와 똥이 만난 이야기를 통해 똥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똥은 어떻게 몸 밖으로 나오는지에 대해서도 알게 될 거예요.
    여러분은 이 책을 읽고, 똥을 누고 변기 물을 내리기 전에 변기 속을 한번 쳐다보고는 똥에게 이렇게 말할지도 몰라요.
    “밖으로 나오기까지 수고했어.”
    라고 말이에요.
    -영남대학교 생명공학부 박용하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