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어 다운로드 하기
  • 이용 안내 보기
MAIN > 전자책 > 아동 >

[어린이문학] 올챙이 아빠

올챙이 아빠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안오일
출판사
대교출판
출간일
2011.05.16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올챙이 아빠
페이지 14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9 M / 4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엄마가 아빠와의 추억을 만들어줄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수상작을 모은 「눈높이아동문학상」 제24권 『올챙이 아빠』.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에게 무한한 동심의 세계를 펼쳐주는 제18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단편동화 부문 당선작인 <올챙이 아빠>를 수록한 동화작가 안오일의 동화집이다. 정자를 기증받아 태어났기에 아빠의 얼굴을 모르는 아이가 컴퓨터 바탕 화면에 올챙이 같은 정자 사진을 깔아놓은 것에서부터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올챙이 아빠> 등 8편의 동화를 담고 있다. 따뜻한 가족과도 같은 동화, 좋은 친구가 되어주는 동화, 그리고 마음을 사랑으로 채우면서 성숙해지게 하는 동화를 읽어나가게 된다.

    ☞ 북소믈리에 한마디!
    <올챙이 아빠>는 정자를 기증받아 태어났기에 아빠의 얼굴을 모르는 소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엄마와 아이의 캐릭터가 선명한 데다가, 대화가 살아 있어 재미있게 읽힌다. 특히 정자 기증으로 태어났다는 이야기를 사실처럼 풀어가다가 생각지도 않은 반전으로 웃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아빠 없이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유머러스한 노력은 뭉클한 감동을 자아낸다. 그림작가 손지훈의 현실적이면서도 산뜻한 색감의 그림을 함께 담아냈다.

    수상내역
    - <올챙이 아빠> : 제18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단편동화 부문

  • 저자 소개

    저자 안오일
    1967년 목포에서 태어나 광주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습니다. 2007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었으며, 2009년 제8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시인상’을, 2010년 중편 동화 <그래, 나는 나다>로 한국안데르센상 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화려한 반란>, 동시집 <빵점 아빠 백점 엄마>(공저), 청소년 시집 <그래도 괜찮아> 등이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세상의 출구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림 손지훈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학과를 전공하였고, 디지털을 재료로 동양화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색감이 뛰어난 작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마고의 숲>, <장화 홍련>, <난중일기> 등 다수의 그림책을 그렸습니다.

  • 목차

    7. 지구별
    23. 올챙이 아빠
    39. 마음을 훔쳐간 도둑
    55. 계단을 오르내리는 행복
    71. 그냥 6학년이고 싶어요
    85. 웃어라 지퍼입
    103. 정답 따로 오답 따로
    119. 내려가도 올라가는 계단

  • 출판사 서평

    전문 작가 출신의 심사위원들이 엄선한 제 18회 눈높이 아동문학대전 수상작 출간
    제 18회 눈높이 아동문학대전 수상작이 책으로 출간되었습니다. 눈높이 아동문학대전은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에게 무한한 동심의 세계를 펼쳐 주고, 아동 문학계의 참신한 신인 작가 발굴은 물론 역량 있는 기성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대교문화재단의 문화사업입니다.
    특히, 18회의 심사위원단은 조선일보와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된 후, <눈치 챈 바람>, <바람과 풀꽃> 등의 시가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린 노원호 위원을 비롯해 대한민국문학상과 어린이도서상을 수상하고 동화집 <북 치는 소년>, <물속나라 일요일> 등을 지은 이상배 위원, 어린이 그림책 <토마토 씨앗>, <외딴 집의 꿩 손님> 등에 글을 쓴 이상희 위원 등 내노라 하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들로 구성되어 있어 역대 최고로 수준 높은 작품들을 엄선하였습니다.
    전문가적 기량이 엿보이는 판화 그림책 <빨간 등대>와 근간에 보기 드문 일기체로 구성된 장편동화 <너 그거 아니?>, 미래 사회에 있음직한 특이한 소재를 동화화하는데 성공한 단편동화 <올챙이 아빠> 등 총 3권으로 출간된 이번 수상작을 통해 국내 아동문학의 수준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을 기대합니다.

    심사평
    21세기형 소재와 폭소가 터지는 반전

    <올챙이 아빠>는 정자를 기증 받아 태어났기에 아빠의 얼굴을 모르는 아이가 컴퓨터 바탕 화면에 올챙이 같은 정자 사진을 깔아 놓은 것으로 시작된다. 미래 사회에 있음직한 특이한 소재를 동화화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 작품은 소재 외에도 장점이 많다. 엄마와 아이의 캐릭터가 선명하고 대화도 살아있다. 더구나 정자 기증으로 태어난 이야기를 사실처럼 풀어가다가 생각지도 않은 큰 반전으로 폭소를 터뜨리게 한다. 진짜 정자 기증 이야기로 끝까지 끌고 갔어도 좋았을 것 같은 소재였다. 안오일 작가의 다른 작품들도 구성력이 뛰어나다. 그 중 <지구별>은 사건 구성이 치밀하다보니 우연이 겹치고 타당성 결여가 설득력 부족으로 보이기는 했지만 긴장감이 넘치며 역시 반전이 일품이다.

    줄거리
    올챙이 아빠

    상우는 아빠가 그리워지면 컴퓨터를 켜서 정자 사진을 봅니다. 엄마가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사람의 정자를 기증 받아 상우를 낳았다고 하니 정자 사진이라도 보는 건데 꼭 올챙이 같아 기분이 썩 좋지 않습니다. 아빠와의 추억이 없는 상우는 아빠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일기를 쓰고 잠이 들고, 그 다음날 아침 누군가 상우를 흔들어 깨우는데…

    수상 소감
    아이들은 동화책을 읽으면 보통 ‘재미있어요’라고 말하거나 ‘재미없어요’라고 말하곤 합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아이들이 말하는 재미가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 봅니다. 재미란 무엇일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이것인가 하면 아니라 하고, 찾았다고 생각하면 어느새 사라져 버리곤 합니다. … 중략 … 책에서 눈을 떼지 않은 채 종알거리는 아이들을 보면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오곤 합니다. 그리고 이런 게 재미가 아닐까 생각하게 됩니다. 읽으면 읽을수록 상상력이 풍부해지고 생각이 점점 자라고 마음은 사랑으로 따뜻해지고 그렇게 자기도 모르게 점점 성숙해지게 만드는 동화 말이지요. 저는 정말 재미있는 동화를 쓰고 싶습니다. 아이들이 책을 덮으면서 ‘이 책 정말 재미있어요’라고 말할 수 있는 그런 동화 말입니다. 요즘처럼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따뜻한 가족 같은 동화, 친구들과 놀 시간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 주는 동화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 중략 …